REVIEW

노재운&최윤_산수문화 (5)

飛燕驚龍 : 제비가 날고 용이 놀라다
산수문화 4.26~5.26

개관 첫 전시로 노재운과 최윤의 2인전을 선보였다. 전시 제목은 대만의 무협 소설에서 차용해 인물, 무림, 이상향 등이 만들어내는 대담한 상상력을 비유했다. 두 작가는 영상, 설치, 회화 등 다층적인 언어로 풍부한 읽을거리를 제공했다.

방명주_비컷 (3)

방명주 개인전
비컷갤러리 5.4~31

밥, 고춧가루 등 일상의 소재를 독특한 분위기로 표현해온 작가는 부산의 오래된 식물원을 앵글에 담은 시리즈를 선보였다. 온실 내?외부 풍경을 통해 생명의 아름다움과 상호 관계를 특유의 시선으로 담아냈다.

심아빈

심아빈 개인전
갤러리 2 4.28~5.31

전시장을 들어서면 각각 원, 삼각과 사각으로 이뤄진 기둥 설치물만 보인다. 작업을 보기 위해선 사다리에 오르거나 허리 숙여 구멍 속을 들여다보고, 고개를 들어 위편의 거울을 봐야 한다.

아마도 (3)

누구의 것도 아닌 공간
아마도 예술공간 4.18~5.15

특정 시공간을 부유하는 기억과 남겨진 흔적을 추적해 개인의 기억과 경험을 현재로 소환하는 일련의 과정을 거치게끔 유도했다. 우리의 현실을 진단하고 나아가 다가올 미래를 가늠해보고자 했다.

이경_에이루트 (2)

이경×서수한밴드
에이루트 아트플랫폼 5.12~27

작가 이경이 프로젝트그룹 서수한밴드와 협업 전시를 선보였다. 이경이 회화의 색채 작업에 집중했다면 서수한밴드는 거울이 내장된 커다란 캔버스를 제작하거나 캔버스를 마치 책처럼 진열해 평면과 입체 간의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금호

BIG: 어린이와 디자인
금호미술관 4.29~9.11

어린이를 위한 가구, 놀이기구 등도 기능성과 함께 심미성을 지닌 작품으로 인정받는다. 이 전시는 이러한 점을 감안, 빈티지 어린이 가구와 장난감 등을 어린이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박지민김강

박지민 개인전
팔레 드 서울 4.26~5.1

‘사라짐의 흔적’이라는 부제를 단 작가의 개인전. 무엇인가를 태운 재와 그것이 연소할 때 생성되는 그을음을 통해 사라진 무엇의 흔적을 구현했다. 일상에서 쉽게 지나치는 사라짐을 복기하는 것이다.

백순희김강

백순희 개인전
토포하우스 4.27~5.3

대자연과 그와 대비되는 빌딩,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추상적으로 표현한 작가의 개인전은 ‘평온의 한가운데 서서’로 명명됐다. 작가는 아크릴과 유채를 적층하여 표현에 깊이를 더한다.

장혜자김강

장혜자 개인전
M미술관 5.2~31

일상에서 의식하지 못하고 놓치기 쉬운 자연은 사실 그 존재를 무시할 수 없다. 작가는 우리와 밀접한 자연과 그것이 품고 있는 생명체가 가진 아름다움과 변화의 순간을 포착해 형상화한 작업을 선보였다.

허희재

허희재 개인전
가나아트스페이스 4.20~25

꽃을 통해 존재 자체에 대한 욕망을 드러내는 작가의 개인전. 작가는 꽃은 그 자체로 번식과 생존을 위해 존재하지만 관조자에게 스스로의 감각에 의한 느낌과 상상할 수 있는 자유를 준다고 말한다.

이희중김강

이희중 개인전
인사갤러리 4.23~5.15

용인대 회화과 교수로 재직 중인 작가의 37번째 개인전. 작가의 기하하적 추상작업을 가까이 들여다보면 구상성에 바탕을 둔 심상과 우주를 명제로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근작에는 우리 산수화와 문양이 상징성을 드러내고 있다.

박인옥

박인옥 개인전
서초 아트-원갤러리 4.3~5.1

작가의 12번째 개인전. 작가는 세월호 참사,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우리 시대의 아픔에 대한 위로와 동시에 산과 들, 푸른 하늘과 구름 등 자연에서 만나는 대상을 표현해 희망과 소망을 담은 작품도 선보였다.